천호동 칼부림, 대화중 여자친구 수차례 찌른 20대 남성… 시민들이 제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천호동 사건. /자료사진=뉴스1
천호동 사건. /자료사진=뉴스1

천호동의 한 카페에서 20대 남성이 여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둘러 시민들에게 제압됐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오늘(30일) 오후 2시30분쯤 강동구 천호동의 한 카페에서 여자친구 김모씨(22)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이모씨(24)를 검거했다.

이씨는 천호동 카페에서 일하던 김씨를 찾아가 대화를 하던 중 갑자기 흉기로 김씨의 목과 배 등을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당시 함께 일하던 아르바이트생이 이씨를 의자로 내리쳤고 시민들이 제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가 의자에 머리를 맞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치료 경과를 지켜보고 범행 동기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