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삼계탕, 중국간다…CJ·대상 수출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삼계탕의 중국수출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특히 삼계탕 수출에는 하림·참프레·농협목우촌·사조화인코리아·교동식품 등 5개 수출업체 외에도 CJ와 대상 등 국내 대기업도 뛰어들 채비를 갖춰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군산항에서 출발해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항에 도착한 삼계탕 첫 수출 물량 20t은 무사히 통관절차를 마치고 본격적인 판매를 앞두고 있다.

통관절차를 거친 제품들은 중국 대도시 대형마트나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티몰 등 주요 온라인쇼핑몰에서 판매된다.

삼계탕은 중국에 진출한 외국계 고급식품매장에서도 인기몰이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중국 소비자들은 한국 삼계탕을 프리미엄 식품으로 여기고 있어 상대적으로 소득수준이 높은 소비층이 주요 타켓이 될 전망이다.

한편 국내 대형 식품기업들도 중국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다.

현재 삼계탕 완제품 수출은 중국 정부에 등록된 5개 업체만 할 수 있지만 이들로부터 주문자상표부착생산방식(OEM)으로 공급받으면 다른 회사도 현지 판매가 가능하다.


CJ제일제당은 글로벌 한식 통합브랜드인 '비비고'를 앞세워 이르면 다음 달부터 중국에서 삼계탕을 판매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참프레에서 제품을 공급받아 CJ중국본사를 통해 현지 시장 공략에 나선다. 동방CJ 등 중국 TV홈쇼핑을 통해 한국산 삼계탕 기획전도 마련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CJ는 중국을 시작으로 일본, 홍콩 등으로 삼계탕 수출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대상도 삼계탕 중국 판매를 추진 중이다. 대상은 목우촌에서 삼계탕을 공급받아 자체 유통망을 중심으로 삼계탕을 판매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국산 삼계탕의 전 세계 수출액은 연간 1000만달러 수준"이라면서 "하지만 내년 이후에는 중국 수출액만으로도 이를 넘어설 가능성이 높아 중국시장을 먼저 공략하는 것이 바람직한 전략이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