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독도 인증샷 본 日 누리꾼, 'X녀'·'X노예' 인신공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걸그룹 애프터스쿨의 멤버 리지가 자신의 SNS에 독도 방문 사진을 올렸다가 일본 누리꾼들에게 악플 세례를 받았다.


리지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독도는 우리땅. 감사합니다. 든든해요"라는 글과 함께 독도와 울릉도에서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리지는 독도 경비대 소속 경찰을 배경으로 머리에 태극기를 꽂고 깜찍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image

하지만 이 사진을 본 일부 일본 누리꾼은 "일본 팬들을 배려해주지 않는다"며 분개했고, "너희들의 역사가 아닌, 세계가 함께 배우는 역사를 공부하라"고 외려 훈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X녀', 'X노예' 등 입에 담기 힘든 용어를 사용하며 인신공격성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이에 우리나라 누리꾼은 분노를 금치 못했고 일본 누리꾼의 행동을 지적했다. 우리나라 누리꾼은 "한국인이 한국 땅에서 한국 국기를 든 게 무슨 잘못이냐", "일본은 역사를 아직도 모른다", "독도가 우리 땅인 걸 언제까지 인정하지 않을 셈인지" 등의 댓글을 달며 맞섰다.


한편, 리지는 일본에서 현지 화장품 모델로 나서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인지도도 꽤 높은 편이다.


사진. 리지 인스타그램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