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화력, '유해 액체물질' 섞인 오염수 30억톤 바다에 방류… "폐유 용도 몰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울산화력본부. /자료사진=뉴시스(울산해양경비안전서 제공)
울산화력본부. /자료사진=뉴시스(울산해양경비안전서 제공)

한국동서발전 울산화력본부 관계자가 울산 연안에 유해액체물질이 섞인 오염수와 폐유 수십억톤을 무단배출해 해양경찰에 적발됐다. 오늘(1일) 울산해양경비안전서는 울산화력본부 관계자 A씨(45)와 B씨(54) 등 2명을 해양환경관리법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환경관리팀 직원 A씨는 2013년 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업무를 담당하면서 유해액체물질인 '디메틸폴리실록산' 290톤이 혼합된 오염수 약 30억톤을 해양에 무단 배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디메틸폴리실록산은 해양환경 관리법상 해양 배출이 금지된 유해물질이다.

울산화력본부는 A씨가 업무를 맡기 전인 2011년 1월부터 디메틸폴리실록산을 배출해왔으며, 5년 동안 배출한 디메틸폴리실록산의 양이 500여톤에 달하는 것으로 해경은 보고 있다.

또한 발전기술부 직원 B씨는 2013년 10월쯤 발전소 내에 있는 오염물질을 바다에 몰래 버릴 수 있도록 시설물을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B씨는 해경 조사에서 "폐유 배출 용도인지 모르고 잠수펌프를 설치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지난 3월 주변 해상에서 악취로 인한 두통을 호소하는 어민들로부터 피해 여론을 입수한 뒤 전담반을 가동, 수사에 착수해 최근 화력본부 공장을 대상으로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한 결과 이같은 범법 행위를 적발했다고 전했다.


울산해경은 울산화력본부의 유해물질 무단 배출과 관련 조직적인 은폐 여부를 조사하는 등 울산화력본부 임직원들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