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리니지II:레볼루션' 공개… "가장 사랑받는 모바일 게임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넷마블게임즈
/자료사진=넷마블게임즈

올해 2분기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는 넷마블게임즈가 11일 초대형 모바일 대작 MMORPG <리니지II:레볼루션>을 소개하는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의 대중화를 자신했다. 넷마블 측은 “한국 모바일 게임 역사상 가장 사랑받는 게임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는 넷마블 백영훈 사업전략 부사장, 이완수 사업본부장을 비롯한 개발사 넷마블네오 권영식 대표, 박범진 개발총괄이 참석해 초대형 MMORPG <레볼루션>에 대해 소개하고 국내외 사업일정을 발표했다.

넷마블네오 권영식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레볼루션’은 지난해 6월 출범한 넷마블네오의 첫 개발작으로, 넷마블의 성공 노하우를 기반으로 기존 게임들보다 한 단계 더 진화되고 대중적인 게임성을 갖추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원작의 감성 또한 그대로 계승한 ‘레볼루션’은 한국 모바일 게임 역사상 가장 사랑받는 게임이 목표”라고 말했다.

하반기 최고 기대작 레볼루션은 온라인 게임 ‘리니지II’ IP를 활용한 국내 최초의 초대형 모바일 MMORPG다. 원작의 혈맹 시스템, 실시간 공성전, 최대 규모의 오픈필드를 옮겨왔고, ‘리니지II’의 랜드마크와 캐릭터를 높은 퀄리티로 재탄생시켰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서는 시네마틱 영상과 체험 가능한 빌드가 최초로 공개돼 마니아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넷마블네오 박범진 개발총괄은 “모바일 환경에서도 PC MMORPG 수준의 그래픽과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데 역량을 쏟았다”며 “‘레볼루션’은 전 지역 필드 기반의 동시접속 환경으로 시공간 제약없이 실시간 전투가 가능하고, 호위, 채집 등 PC MMORPG 같은 다양한 퀘스트 패턴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넷마블은 레볼루션의 서비스 전담 운영 조직을 신설하고 각 월드 서버별 담당자를 배치하는 등 유저를 위한 최상의 서비스 기반을 마련했다. 9월에 사전 테스트를 진행하는 레볼루션은 오는 10월 국내 정식 출시할 예정이며 내년부터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 특히 중국은 현지 최대 IT기업 텐센트가 퍼블리싱을 맡는다.

 

진현진
진현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5.63하락 7.3414:02 09/27
  • 코스닥 : 834.40상승 6.5814:02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4:02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4:02 09/27
  • 금 : 1919.80하락 16.814:02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