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기차 1만4000대 지원… 급속충전기 530기 신규설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 성산일출봉 주차장 전기차 충전소.
제주 성산일출봉 주차장 전기차 충전소.

정부가 내년 전기차 1만4000대에 대해 국고보조금 1400만원씩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또 20~30분이면 전기차를 완전충전할 수 있는 급속충전기 530기를 더 설치할 계획이다.

12일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국회에서 전기차 관련 예산이 확정됨에 따라 이같은 보급방침을 정했다. 국고보조금 1400만원은 올해와 동일한 수준이며 지자체별로 평균 500만 원의 추가보조금을 지원받을 경우 평균 1900만 원의 구매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이와 별도로 개별소비세 최대 200만원, 교육세 최대 60만원, 취득세 최대 140만원 등 최대 400만 원의 세금감경 혜택은 2018년까지 유지된다.

또 충전인프라 예산 증액에 따라 올해(330기)보다 60% 늘어난 530기의 급속충전기를 설치한다. “올해까지는 전기차의 전국 운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전국적인 충전망을 구축했고 내년부터는 수도권, 대도시 등 전기차 보급이 앞선 곳에 급속충전기 설치를 확대하고 이용률이 높은 충전소는 충전기를 2기 이상씩 설치한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특히 5대의 전기차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집중충전소가 내년 2월부터 서울 2곳과 제주 6곳에서 집중 가동된다. 집중충전소에서는 기존 급속충전기보다 최대 2배빠른 충전이 가능해 향후 출시되는 대용량 배터리 전기차도 30분 내외로 충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다만 완속충전기 설치보조금은 줄어들었다. 올해 대당 400만원을 지급했으나 내년에는 대당 300만원을 지원하고 지원물량도 9515기로 올해 1만대 대비 485기 감소한다. 한국전력 등 민간의 공동주택 충전기 설치사업(2515기)과 기존 220V콘센트를 활용하는 이동형 충전기 등 대체 충전기를 감안한 결과다.


정부는 내년부터는 개인용 충전기보다 공동주택, 사업장 등에서 공동사용이 용이한 다채널충전기 등을 중점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다채널 충전기는 충전제어기 1대로 10대 이상 충전이 가능한 충전기다. 다만, 단독주택 거주자 등 개인용 완속충전기 설치가 불가피한 경우는 지원을 유지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TF 팀장은 “내년이면 충전인프라 등 전기차 보급여건이 선진국 수준으로 대폭 개선될 것”이라며 “내년에는 주행거리가 늘어난 전기차종이 추가되고,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등 혜택이 늘어나면 전기차 보급 목표는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