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나쁜놈들', 우상호 "진위여부 묻는 것은 언론인 의무… 국민에게 사과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기문 나쁜놈들. 사진은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반기문 나쁜놈들. 사진은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반기문 나쁜놈들 발언에 대해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오늘(19일) 우상호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반기문 전 총장이 기자들에게 나쁜놈들이라고 했다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반 전 총장을 유력한 대선후보 중 한 분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본인이 과거에 했던 말의 진위가 무엇인지 묻는 것은 언론인들이 해야할 당연한 의무"라며 이렇게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국민의 궁금증을 대신 물어준 기자에게 욕까지 한 것은 정치지도자로서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부분 정치 지도자는 매일매일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다"며 "그 질문을 던졌다는 이유로 나쁜 놈이라고 했다고 하니 적절한 태도가 아님을 지적한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치지도자 특히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이라면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서 충분히 자신의 발언을 소명하고 어떤 정치적 견해로 나라를 이끌 것인지를 충분히 밝혀야 한다. 그런 점에서 국민의 궁금증을 대신 물어준 기자에게 욕까지 한 것은 정치지도자로서 적절치 않아. 이 문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반기문 전 총장은 지난 18일 대구를 방문해 한일위안부 합의를 높게 평가했던 과거 발언을 두고 비판적인 질문을 제기하는 이들을 겨냥해 "나쁜놈들"이라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 전 총장은 특히 ‘삼겹살 토크’를 끝낸 후 식당에서 나오면서 이도운 대변인에게 “이 사람들이 와서 그것만 물어보니까 내가 마치 역사에 무슨 잘못을 한 것처럼 (몰아붙인다.) 나쁜 놈들이예요”라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언론이 물어도 이 문제에 제가 답변하지 않겠다”며 “저를 계속 따라다니면서 위안부 문제를 (질문)하지 마시라”고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