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예산안] 산업부, 에너지와 신산업에 투자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8 예산안] 산업부, 에너지와 신산업에 투자 강화

산업통상자원부가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전환, 미래신산업 육성, 수출구조 고도화에 역점을 두고 내년 예산을 편성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내년 예산은 올해의 6조9695억원보다 2.9%(1990억원) 줄어든 6조7706억원이다. 하지만 신재생 등 청정에너지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한 투자를 늘렸다. 올 1조4122억원에서 내년 1조6570억원으로 늘어난다.

이에 농촌태양광 등 주민참여형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강화하고 주택·아파트·학교 등 자가용 태양광 보급 지원을 크게 늘린다. 특히 신재생에너지보급지원을 올해보다 두 배 늘려 2000억원으로 책정했다.

아울러 기존 에너지산업을 스마트화·고도화하고 이를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도 창출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ESS 기술개발예산을 489억원, 스마트그리드핵심기술개발 425억원, 에너지수요관리핵심기술개발 1858억원을 책정했고 초절전 LED 융합기술개발에 20억원을 새로 편성했다.

4차산업혁명을 맞아 관련 지원를 강화한다. 고부가가치 미래신산업 육성 부문은 올해 9190억원보다 늘어난 9751억원, 인공지능바이오로봇 의료융합 기술개발에 28억원, 지식서비스산업핵심기술개발 422억원을 투자한다.

또 스마트카·드론·로봇 등 유망 신산업 분야에 대한 신기술 융합·실증 등에 대한 투자도 늘린다. 자율주행자동차핵심기술개발은 올해 89억원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181억원, 국민안전로봇프로젝트에는 103억원을 책정했다.


신발지능형공장(신규 10억원), 스마트공장제조핵심기술개발(신규 40억원), 엔지니어링핵심기술개발(215억원) 등 제조업의 스마트화도 신경쓴다.

수출에도 신경 쓴다. 최근 회복세를 보인 수출 모멘텀을 지속하면서 수출 품목 다양화, 시장 다변화 등 수출구조 혁신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중국과 미국시장에 편중된 것에서 벗어나 수출 대체시장을 확보하기 위해 아세안·인도 등 전략지역을 공략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출이 양질의 일자리창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중소·중견기업 대상 마케팅 지원을 강화한다.

산업부의 전체 예산안 규모는 총 6조7706억원으로 전년 대비 2.9% 감소했다. 하지만 완료사업 및 자연감소사업, 올 추경 편성에 따라 미리 반영된 예산을 감안하면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