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폐암연구' 박근칠 성균관의대 교수, 분쉬의학상 본상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의학회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이 26일 제27회 분쉬의학상 수상자로 박근칠 성균관의대 내과학 교수(본상), 신현우 서울의대 약리학 조교수(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이용호 연세의대 내과학 조교수(젊은의학자상 임상부문)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에 따르면 박근칠 교수는 20여년간 폐암에 관한 다수의 중요한 임상연구를 실시해 국내 폐암연구의 우수성을 국제무대에 각인시켰다. 그는 국내 연구자로서는 최초로 연구자 주도 국제 공동 임상연구에 참여해 폐암의 근치적 절제술 후 재발 방지를 위한 보조 항암화학요법의 기본 지침을 마련했다.

박 교수와 연구팀은 성공적인 수술 후에도 폐암 재발률이 약 30~80%에 달하는 상황에서 근치적 절제술 후 시스플라틴을 기반으로 한 예방적 항암화학요법을 실시할 경우 수술 후 5년 생존율 및 5년 무병 생존율이 향상된다는 것을 밝혀냈다.

왼쪽부터 박근칠 성균관의대 교수, 신현우 서울의대 조교수, 이용호 연세의대 조교수. /사진=한국베링거인겔하임
왼쪽부터 박근칠 성균관의대 교수, 신현우 서울의대 조교수, 이용호 연세의대 조교수. /사진=한국베링거인겔하임

이 외에도 박 교수는 동양의 환자에서 고식적 항암화학요법의 적절한 치료기간을 확인하는 국내 최초 연구자 주도의 다기관 전향적 무작위배정 3상 연구, 편평상피세포 폐암종에 대한 차세대 염기서열분석 연구, 돌연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의 1차 치료에서 1세대와 2세대 표적치료제의 효과 분석에 대한 연구 등을 진행했다.

또한 박 교수는 2009년부터 2013년까지 국제폐암연구협회(IASLC) 위원회 회원으로 활동했으며 지난해 제17회 세계폐암학회(WCLC)에서 협회를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공로상을 수상했다.

이 같은 박 교수의 다양한 연구업적과 활동은 암 중에서도 가장 예후가 좋지 않은 폐암에 대한 유의미한 치료 기준을 국내외 의료진들에게 제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박 교수는 “지난 20여년간 폐암치료 성적의 향상을 위해 한우물을 판다는 마음으로 노력해 왔는데 그 결과 국내 최고 권위의 분쉬의학상 본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전세계적으로 발병율이 증가하는 추세에 있고 사망률이 높은 폐암연구에 더욱 매진해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더 많은 후배들이 국제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그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계속 정진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분쉬의학상 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신현우 조교수는 히스톤 탈아세틸 효소 중 하나인 SIRT1을 활성화시킬 경우 코폴립의 주요 병인인 저산소-HIF-상피간엽전환(EMT)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는 점을 밝혀냈다.


또한 SIRT1활성제의 비점막 부착력 증가 기술에 대한 연구를 추가로 수행해 SIRT1활성제를 통한 코폴립의 예방 및 치료 가능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코폴립은 만성 부비동염에서 흔히 동반되는 난치성 질환으로 수술 후에도 재발이 흔하며 최근에는 대기오염 등 환경성 요인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

젊은의학자상 임상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이용호 조교수는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중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동반된 2761명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한국인에서 근감소증이 비만 및 인슐린 저항성에 독립적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섬유화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발표했다.

이 조교수와 연구팀은 비만이나 인슐린 저항성과 같은 주요 위험인자의 영향 배제 시 근감소증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섬유화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준다는 점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으며 노인환자에서 적절한 운동 등을 통한 근감소증 예방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에서 간염 및 간섬유화로의 진행을 막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윤성 대한의학회 회장은 “의학연구 수준 향상과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고 대한민국 의학 위상을 전세계적으로 알린 분쉬의학상 수상자들의 헌신에 감사와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며 “올해로 27회를 맞은 분쉬의학상은 각 분야의 의학자들이 쏟아온 헌신을 인정하고 지지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의학상으로 앞으로도 더 많은 의학자들이 큰 뜻을 품고 연구와 진료에 매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분쉬의학상은 조선시대 고종의 주치의이자 국내 최초 독일인 의사인 리하르트 분쉬 박사의 이름에서 따온 상으로 한국 의학계의 학술발전을 도모하고 의학분야에서 한국과 독일의 우호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1990년 제정됐다. 객관적이고 엄격한 심사기준을 통해 국내 의학 발전에 주목할 만한 연구업적을 남긴 의학자들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으며 한국 의학자들 사이에서 가장 받고 싶은 의학상으로 인식되고 있다.

20년 이상 의료 또는 연구에 종사했고 국내 의학 발전에 끼친 공로가 인정되는 의학자에게는 분쉬의학상 본상이, 학술적으로 가치와 공헌도가 인정되는 우수논문을 발표한 소장 의학자에게는 젊은의학자상이 수여된다. 본상 수상자에게는 5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기초계와 임상계 젊은의학자상 각 1인에게는 2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허주열
허주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