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동 성추행 논란에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출범식 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제2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오른쪽부터 박재동 추진위원장, 신장열 울주군수, 최선희 프로그래머. 다음달 21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국내 유일 국제산악영화제인 울주세계산악영화제에서는 모두 21개국 영화 97편이 상영된다. /사진=뉴스1
23일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제2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오른쪽부터 박재동 추진위원장, 신장열 울주군수, 최선희 프로그래머. 다음달 21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국내 유일 국제산악영화제인 울주세계산악영화제에서는 모두 21개국 영화 97편이 상영된다. /사진=뉴스1
만화가 박재동 화백의 성추행 논란이 불거지면서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새출발을 하려던 울주세계산악영화제(UMFF)에 비상이 걸렸다. 박 화백이 UMFF의 집행위원장이기 때문이다.

27일 울산 울주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울주군 상북면 복합웰컴센터 알프스시네마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사단법인 출범식을 무기한 연기했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지난해 10월 (사)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창립총회를 열고 총 37명으로 인적 구성을 마친 상태며 올해 1월 법인으로 정식인가를 받았다.

하지만 지난 26일 한 방송에서 웹툰 작가인 이태경씨가 2011년 결혼 당시 박 화백에게 주례를 부탁하면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하면서 울주군은 긴급하게 출범을 연기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씨는 “박재동이 반갑다며 내 허벅지를 쓰다듬었다. 치마 아래와 다리 사이로 손이 들어왔다”며 “턱 아래 쪽으로 쓰다듬더니 ‘난 처음 봤을 때부터 네가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어’ 이렇게 말하더라”고 당시 박 화백의 성추행 사실을 밝혔다.

또 “내가 주례해주면 너는 어떻게 해줄 건데 나랑 호텔에서 춤 한번 춰줄 수 있겠냐” 등의 성희롱 발언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박 화백이 UMFF집행위원장직을 계속 맡을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울주군 관계자는 “법인 출범식은 무기한 연기된 상태며 향후 사실관계가 드러날 경우 스스로 물러나지 않으면 집행위원장직을 해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email protected]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