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저금리 기조에 순이익 4조원 기록… '역대 두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해 한국은행이 4조원에 육박하는 순이익을 거뒀다. 시장금리 하락으로 인해 통화안정증권의 이자 등 통화관리비용이 줄어 순익 상승에 기여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7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회계연도 결산 결과 당기순이익(세후)은 3조964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회계연도의 3조3779억원보다 5861억원 증가한 것으로 2001년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총수익은 12조3880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6575억원 감소했고 총비용은 7조799억원으로 2조5220억원 줄었다. 통화안정증권에 지급한 이자는 2조5790억원으로 전년(3조591억원) 대비 4801억원 감소했다.

한은의 지난해 영업수익은 12조2425억원, 영업비용은 7조124억원으로 집계됐다. 

한은은 현행법에 따라 지난해 순이익 가운데 30%인 1조1892억원을 법정적립금, 415억원은 농어가목돈마련저축장려기금 출연 목적의 임의적립금으로 적립했다. 순이익 중 나머지 2조7333억원은 정부에 세입으로 납부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54하락 14.5911:40 09/25
  • 코스닥 : 846.69하락 10.6611:40 09/25
  • 원달러 : 1333.90하락 2.911:40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1:40 09/25
  • 금 : 1945.60상승 611:40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