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0일)부터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운영시간·장소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계광장 밤도깨비 야시장. /사진=서울시 제공
청계광장 밤도깨비 야시장.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오늘(30일) 돌아온다.

서울시는 여의도·반포·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 야시장을 30일, 청계천·문화비축기지야시장을 31일 개장한다. 

밤도깨비 야시장은 밤이면 열렸다가 아침이면 사라지는 도깨비 같은 시장이라는 뜻으로, 이곳에서 전통공연·마술쇼·어쿠스틱 공연 등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상시 진행한다. 

밤도깨비 야시장에서는 푸드트럭 음식을 즐길 수도 있다. 올해 푸드트럭은 수제버거·스테이크·파스타 등 양식부터 초밥·문어빵 등 일식, 비빔밥·불고기 등 한식, 꼬치·디저트·음료까지 다양한 음식이 준비돼 있다.

밤도깨비 야시장 내 마켓에서는 핸드메이드 상품을 구매하거나 참가비를 내고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해 직접 생활소품을 만들어볼 수 있다. 

야시장 내 모든 점포에서 카드 결제가 가능하고 현금영수증도 발행된다.

강태웅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야시장문화를 만들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관광상품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청년창업자들이 판매 기회와 경험을 얻고 소상공인이 자립하는 발판이 될 수 있도록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밤도깨비 야시장은 서울시 정책브랜드 네이밍 및 디자인 분야에서 평가 1위를 차지하는 등 명소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에는 서울 전체에서 총 494만명이 밤도깨비 야시장을 찾았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