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7월 관광지 '특별한 섬 3곳' 추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안도 미라니 해수욕장 /사진=전남도 제공
소안도 미라니 해수욕장 /사진=전남도 제공
전라남도가 특별한 섬 여행지로 무안 탄도, 진도 관매도, 완도 소안도 세 개 섬을 7월의 추천 관광지로 소개했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탄도는 무안 망운면 송현리 조금나루에서 배를 타고 서쪽으로 약 2.5km 가면 만날 수 있다.

28가구에 50여 명이 사는 작은 섬으로 섬 마을의 소박함과 때 묻지 않은 자연환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마을 주민들의 발로 자연스럽게 다져진 '탄도 둘레길'을 따라 해발 50m의 숲으로 들어가면 소나무, 사스레피나무, 대나무가 서로 다른 매력으로 삼색 숲을 이루는 이색 풍경이 펼쳐진다.

관매도는 진도 팽목항에서 뱃길로 1시간 20분 거리에 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중 가장 아름다운 섬으로 한국의 섬 가운데 수위에 꼽힐 만큼 빼어난 경관을 간직하고 있다. 해변에 매화가 많이 피어나 '관매'라 칭했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후박나무와 자생 풍란 등 생태관광의 가치도 높다. 배를 타고 섬 주위를 돌다보면 만나는 천혜의 절경 '관매 8경'은 관광객들의 탄식을 자아내기 충분하다.

소안도는 항구에 들어서면 '항일의 땅, 해방의 섬 소안도'라는 표지석이 말해 주듯 독립유공자 19명을 비롯해 57명의 애국지사가 배출된 애국 충정의 섬이다.

집집마다 365일 태극기를 게양하고 태극기 길을 조성, 소안도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아름다운 경치가 곳곳에 널려 있다 해 미라리(美羅里)로 명명된 길이 450m 상록수림과 해안가를 따라 후박나무, 동백나무 등 20여 종의 나무와 1km의 맥반석 해수욕장이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가족단위 휴양지로 손색이 없어 올 여름 휴가를 계획해볼 만한 여행지다.

유영관 전남도 관광과장은 "올 여름 휴가철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남도의 섬에서 특별함을 찾는 나만의 여행을 해 볼 것을 권장한다"며 "앞으로 해양관광 시대를 열어갈 특별한 콘텐츠로서 남도의 섬을 힐링 명소로 관광자원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