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유진로봇, 물류로봇 ’고카트120’ 시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진로봇 고카트120 / 사진=유진로봇
유진로봇 고카트120 / 사진=유진로봇
유진로봇은 8~1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19’에 참가한다고 7일 밝혔다.

유진로봇은 이번 CES 2019에서 독자적으로 연구, 개발한 ‘라이다(LiDAR) 센서’ 기술을 필두로 여러 전시회를 통해 업그레이드 모델을 공개했던 자율주행 물류배송 시스템 ‘고카트’의 상용화 버전인 ‘고카트120’, 인공지능을 탑재한 최신형 로봇청소기 ‘아이클레보 O5’를 시연해 미국 및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선다.

유진로봇이 이번 전시회에서 중점적으로 시연할 라이다 센서는 실내 환경이나 사물을 3차원으로 인식하는 기술로 빠르고 정밀하게 환경을 인지해 지도 구축 및 정밀한 측위, 초소형 장애물 인식 등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센서 사이즈가 작아 로봇청소기와 같은 소형 가전 제품에도 탑재할 수 있고 경쟁 제품 대비 품질이 우수하고 가격이 저렴할 뿐만 아니라 넓은 FOV를 보장해 서비스 로봇 분야와 산업용 안전 센서 등 안전 및 보안용 센서가 필요한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 가능하다.

유진로봇의 라이다 센서는 스펙에 따라 2D 라이다 센서, 3D 라이다 센서 각 2개씩 총 4개의 제품으로 나뉘며 이번 CES 2019 참가하여 전시 부스 내에서 공간과 사물을 인식하는 모습을 시연한다.

또한 ‘고카트120’이 스스로 이동한 후 컨베이어와 연동해 자동으로 물건을 로딩, 언로딩 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고카트의 경우 미국, 캐나다, 유럽 및 아시아 지역의 바이어 상담을 통한 파트너십 구축 및 해외 시장 진출 본격화를 위해 이번 ‘CES 2019’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고카트는 유진로봇이 연구개발한 자율주행 솔루션을 탑재해 정확한 공간 분석과 장애물 인식은 물론 엘리베이터 호출 및 탑승을 통한 층간 이동, 자동문 통과 등이 가능하다.

복잡한 동선이 있는 공장이나 물류 창고 등을 비롯해 공간의 폭이 좁은 시설에서까지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고카트120’은 최대 하중 120kg까지의 물류를 옮길 수 있는 버전으로 연내에 하중 범위를 넓히거나 작은 사이즈의 제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신경철 유진로봇 대표이사는 “CES 2019에서는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의 활용성이 높고, 작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고카트 120이나 라이다 센서에 집약된 자사의 30년 로봇기술력을 선보이는 데 의미가 있다”며 “제품 및 기술 시연에 그치지 않고 해외 대리점 개척 및 파트너사와의 긴밀한 비즈니스 관계 구축을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