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닉스, 원익과 합병설 부인… “동일 사명 해프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닉스, 원익과 합병설 부인… “동일 사명 해프닝”
위닉스는 24일 의료기기 판매업체 원익과 합병설에 대해 “동일 사명으로 인해 발생한 해프닝”이라고 일축했다.

이날 원익은 비상장사인 자회사 위닉스를 흡수합병한다고 공시했다. 원익이 지칭한 위닉스는 HIC일반, HIC 센서 등 전자부품 제조기업이다.

그런데 원익이 코스닥 상장사이자 생활가전기업인 위닉스를 인수한다고 와전되면서 위닉스의 주가가 장중 5% 이상 급락하기도 했다.

위닉스 관계자는 “동일한 사명으로 투자자들의 혼선이 발생해 일시적으로 주가가 하락했다”며 “위닉스와 원익그룹은 서로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