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지소미아 종료 정지됐으니 황교안 단식 풀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스1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2일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을 정지하고 (일본을) WTO에 제소한 것도 정지한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이날 저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농성 중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지소미아 종료 정지) 취지는 일본 역시 화이트리스트를 포함한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국장급에서 바로 대화를 시작한다고 했다"며 "세 개의 수출 규제 품목에 대해서는 서로 관리가 잘 되고 있는지를 확인해 재개하도록 한다"고 했다.

강 수석은 "(황 대표가) 걱정을 많이 하셨지만, 협상 과정을 공개하지 못했던 것"이라며 "지난번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만남, 그리고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총리의 만남이 이뤄지고 실질적인 물밑 대화가 시작됐다"고 종료 정지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강 수석은 "문 대통령께서는 지소미아 문제는 국익 문제였는데 황 대표께서 많이 고심해주셨고 단식까지 하셔서 죄송한 한편 감사하다는 말씀을 주셨다"며 "그런 만큼 단식을 풀어주십사 하셨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 만찬도 있으니 단식을 풀어주시고, 만찬도 함께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앞으로 지소미아 파기는 다시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만 짧게 말하고 단식 중단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이날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6시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지소미아와 관련한 사항을 발표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김 차장은 “한·일 양국 정부는 최근 양국간 현안 해결을 위해 각각 자국이 취할 조치를 동시에 발표하기로 했다”며 “우리 정부는 언제든지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의 효력을 종료시킬 수 있다는 전제 하에 2019년 8월23일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키기로 하였으며, 일본 정부는 이에 대한 이해를 표하였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