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낸 큰형들"… 현대·기아차, 지난달 美 판매량 10.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팰리세이드. /사진=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 /사진=현대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달 미국에서 전년동월대비 10%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북미 출시 후 쾌속질주 중인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힘이다.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도 5배 정도 성장했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미국에서 총 11만3272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월대비 10.4% 증가한 실적이다.

현대차(제네시스 포함)는 지난달 6만2768대로 전년동월대비 판매량이 9.2% 증가했다. 기아차는 5만504대로 전년대비 12% 늘었다. 특히 현대차는 지난 10월 11.3%에 이어 두달 연속 성장세다.
텔루라이드. /사진=기아자동차
텔루라이드. /사진=기아자동차
원동력은 SUV였다. 지난달 SUV 판매량은 3만3340대로 전체 판매비중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지난 6월 미국시장에 진출한 대형SUV 팰리세이드는 지난달 월 최다 판매량인 5268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월대비 20.9% 늘어난 수치다.

큰형뿐 아니라 동생들도 선전했다. 투산(1만2008대), 싼타페(9740대), 코나(5996대) 등 준수한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그동안 미국에서 고전해온 제네시스도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기대된다. 지난달 제네시스는 2167대가 팔렸다. 이는 전년동기(417대)와 비교해 419.7% 늘어난 수치다. G70(1153대), G80 (820대), G90 (194대) 등을 판매 중이다.

기아차도 마찬가지다. 북미 전용 대형SUV인 텔루라이드는 지난달 6824대가 팔렸다. 이는 월간 최고 기록이다. 스포티지(8125대), 쏘렌토(7899대) 등도 전월대비로 판매가 늘어 선방했다.


 

이지완
이지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