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시름하는 '제주 부동산'… 땅값 1년째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 제주시 한국중부발전 제주발전본부 상명풍력발전소.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사진=머니투데이
제주 제주시 한국중부발전 제주발전본부 상명풍력발전소.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사진=머니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기침체가 심각한 제주의 땅값이 1년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아파트 미분양도 적체돼 부동산경기를 악화시킨다.

28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도 땅값은 전월대비 0.29% 하락해 전국에서 가장 하락폭이 컸다. 해외 투자자본과 인구 유출이 심각해 땅값은 지난해 5월 이후 1년째 하락하고 있다.

제주도 아파트가격도 지난 18일 기준 0.04% 내려 올 들어 0.97% 하락했다. 제주도 전체 미분양물량은 지난 3월 총 1184가구로 전월대비 170가구 증가했다. 서귀포시의 경우 844가구를 기록해 관련 통계 작성 이래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다.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제주 전체 779가구로 미분양 물량의 65.8%를 차지했다.

제주 부동산 침체의 이유는 외국인 투자자본과 주민 유출이 원인이다. 통계청 조사 결과 제주 인구는 2015년 1만4257명, 2016년 1만4632명 순유입을 기록했다가 이후 감소하기 시작해 2017년 1만4005명, 2018년 8853명, 지난해 2936명이 순유입됐다.

제주는 부동산투자이민제를 통해 관광지 내 휴양체류시설 등에 5억원 이상 투자한 외국인에게 거주(F-2)자격을 부여한다. 투자를 5년 유지하면 영주(F-5)자격도 부여한다. 2013년과 2014년 휴양체류시설 분양은 각각 667건, 508건에 달했다. 금액으로 약 4532억월, 3473억원이다. 올 3월 기준 분양 건수와 금액은 2건, 15억원에 그쳤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