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료 대신 받아드려요"… '민원대행' 합법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생명·손해보험협회가 보험사를 압박해 대신 보험료를 받아주는 민원대행업체에 대해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뉴스1DB
생명·손해보험협회가 보험사를 압박해 대신 보험료를 받아주는 민원대행업체에 대해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뉴스1DB
#.가정주부 정모씨(40)는 최근 소셜미디어(SNS)에서 '해약 20년 넘은 보험도 손해복구 가능'이라는 문구를 보고 한 민원대행업체와 계약을 맺었다. 착수금 10만원을 내면 보험사로부터 기납입 보험료를 환급받아 준다는 계약이었다.

생명·손해보험협회는 23일 보험소비자를 현혹해 보험회사·금감원 민원 제기를 불법적으로 대행하는 민원대행업체에 대한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 신고하겠다" 보험사 압박


민원대행업체는 업체 홈페이지, 방송매체(경제방송), 블로그나 인스타그램 등 SNS채널, 업체직원 등을 활용해 온라인 상담 및 대면 영업을 진행한다,

이들은 ‘해약한지 20년이 넘은 보험도 손해복구 가능’, ‘평균 손해복구 금액 300만원 이상’ 등 소비자를 현혹하는 문구를 기재해 고객을 유인하고 있다.

이후 불완전판매와 같은 민원양식 활용해 민원인에게 민원제기 업무를 도와주고 보험사가 민원수용을 거부하면 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할 것이라며 보험사를 압박한다.소비자의 민원제기 정당성 및 민원수용 가능성과 관계없이 민원제기 대행을 유도해 착수금 등을 편취하는 것이다.

또한 해약환급금이 납입보험료보다 적은 보험 상품의 특징을 악용해 납입보험료를 전액 환급받을 수 있다는 식으로 홍보하기도 했다.

이에 생·손보협회는 일부 민원대행업체를 형사고발했다. 이후 법원은 변호사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약식명령했고 이에 민원대행업체는 정식 재판을 청구한 상태다.

생·손보협회는 "소비자는 보험과 관련한 불만·분쟁 해결을 위한 민원 제기 시 적법한 절차에 따라 보험회사·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함이 바람직하다"며 "필요 시 민원제기와 관련해 생·손보협회 상담센터에서 보험 상담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불법 민원대행업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민원대행업체 불법영업 근절 시 까지 추가적인 형사고발 및 신고센터 운영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