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사상 검증하자" 태영호에 유감 표한 이낙연·김부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이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야당 의원들에게 유감을 표했다. 사진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김부겸 전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이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야당 의원들에게 유감을 표했다. 사진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김부겸 전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이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야당 의원들에게 유감을 표했다. 특히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은 이 후보자를 상대로 '사상검증' 질문을 한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에 "더 배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청문회, 개선과제가 여전히 많다"고 했다. 구체적인 개선과제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는 야당의원들에게 유감을 표한 것으로 해석된다.

같은날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은 대한민국을 더 배워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제 눈과 귀를 의심했다"며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태영호 의원은 '언제 어디서 사상 전향을 했는지 찾지 못했다, 주체사상을 버렸다는 공개선언을 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 무슨 말도 안 되는 망발이냐"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또 "태 의원은 아직도 대한민국이 한 사람의 사상을 검증한다는 명분으로 마음대로 재단해서 죄를 뒤집어씌우고 감옥에 가두고 심지어 목숨을 빼앗을 수 있는 나라라고 착각하는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이날 태 의원은 이 후보자에게 '빨갱이라는 말 들어본 적 있느냐' '매일 아침 김일성 초상화 앞에서 충성 맹세를 했느냐' '주체사상을 버렸다고 사상 전향을 한 적 있느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이 후보자는 "의원님께서 제게 사상 전향 여부를 다시 물어보시는 것은 아직 남쪽의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이라고 답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