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언론상생TF’ 출범… “가짜뉴스 적극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당이 5일 국회에서 ‘미디어 언론상생 TF’ 발족 기자회견을 마친 후 단장을 맡은 노웅래 의원이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민주당이 5일 국회에서 ‘미디어 언론상생 TF’ 발족 기자회견을 마친 후 단장을 맡은 노웅래 의원이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미디어 언론 상생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며 가짜뉴스 척결에 역할을 다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민주당은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언론과 정치간 상호 신뢰 회복을 목표로 하겠다”며 TF 출범을 알렸다.

TF 단장을 맡은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언론과 많이 소통하고 상호 신뢰 관계 구축에 힘쓸 것”이라 밝혔다.

그는 “언론과 정치는 건전한 긴장관계를 유지해야 하지만 작금의 상황은 그러지 못 한 듯하다”며 “정치는 언론을 무시하며 폄훼했고, 언론은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이용해 입맛에 맞게 정치를 재단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이어 “언론은 사회적으로 존중받던 위치에서 ‘가짜뉴스’로 전락했고, 정치는 불신과 조롱 대상이 됐다”며 “이제 정치와 언론이 각자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상생과 공존의 관계를 회복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TF 총간사를 맡은 양기대 의원은 “정확한 정보를 신속히 제공해 오보를 사전에 방지하겠다”며 “의도적 가짜뉴스에는 즉각 해명자료를 배포해 언론과 불필요한 마찰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TF 부단장은 최인호 수석대변인, 총간사는 양기대, 아젠다 개발 및 뉴미디어 정책 분과 간사는 정필모, 미디어·언론 상생 분과 간사는 허종식 의원이 맡는다. 정태호 의원은 전략위원장을, 박수현 전 의원은 홍보위원장을 맡았다.

고민정·김영호·민형배·양경숙·이병훈·전용기·한준호 의원 등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위원에는 전직 언론인이 다수 포함됐다.
 

김명일
김명일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