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762 소총 사살 군 기밀 유출?… 靑 적반하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된 군의 특별정보를 흘렸다는 비판을 정면 반박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된 군의 특별정보를 흘렸다는 비판을 정면 반박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된 군의 특별정보를 흘렸다는 비판에 정면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6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가 “주 원내대표는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북한군이 ‘연유를 몸에 바르고 태우라’ ‘7.62㎜ 소총으로 사살하라’고 말한 내용을 공개했다. 이건 국방부로부터 비공개를 전제로 보고받은 내용인가”를 묻자 “아니다, 청와대의 적반하장”이라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방부와 청와대가 다 발설해놓고 책임을 엉뚱한데 돌리고 있다”며 군사기밀 누출 책임은 본인에게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방부로부터 들은 바가 전혀 없고 전해 전해 들었는데 특히 762(7.62㎜ 소총) 같은 경우는 제가 발언하기 전에 이미 언론에 보도가 됐고 한기호 의원이 이틀 전에 페이스북에도 올렸다. 그 뒤에 확인하니까 청와대가 기자들에게 브리핑까지 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연유와 관련해선 “(이 역시) 전해전해 들었다"며 "762부터 연유 이런 것들이 다 떠돌아 다니는데 자기들이 필요에 따라서 군 특별정보를 공개해놓고 제가 발언하자 보안이 잘 안 지켜지고 있다는 것처럼 뒤집어씌우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4일 북한의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한군 상부에서 ‘7.62㎜ 소총으로 사살하라’고 지시한 것을 군 정보당국이 파악했다”고 주장하면서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청문회 개최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며 주 원내대표가 국가기밀을 흘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방부도 주 원내대표의 발언이 “적절하지 않다”며 유감을 표했다. 국방부 문홍식 부대변인은 지난 5일 정례브리핑에서 “군의 민감한 첩보사항들이 임의대로 가공되거나 무분별하게 공개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우리 군의 임무수행에 많은 지장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안보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강태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