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바이든 개성공단 재개와 한미훈련 연기 믿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합리성을 존중하는 바이든 행정부가 예측 가능한 국제질서와 실질적인 평화체제 구축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합리성을 존중하는 바이든 행정부가 예측 가능한 국제질서와 실질적인 평화체제 구축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며 한·미관계와 관련해 "개성공단 재개, 한·미 연합훈련 연기 검토 등에 협력할 것을 믿는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8일 SNS를 통해 "합리성을 존중하는 바이든 행정부가 예측 가능한 국제질서와 실질적인 평화체제 구축에 기여하길 기대한다"며 "이제 우리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새 여정을 시작해야 한다. 바이든 행정부는 새로운 대북 정책을 제시할 것이고 북측 역시 내년 1월 당 대회에서 대남·대미 정책의 전략적 방향을 밝힐 가능성이 크다"고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당면한 최우선 과제는 개성공단 재개 선언이다. 9·19 평양공동선언의 합의사항인 개성공단 재개 선언과 남북협의 제안을 적극 검토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고 했다.

이어 이 지사는 "북측의 신속하고 조건없는 호응도 필요하다"고 전제하며 "'선선언·후협의'로 대북제재의 틀(비핵화 프레임)을 넘어 남북이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협력에 나선다면, 이를 계기로 끊어졌던 대화 채널도 복원될 것"이라고확신했다.

이 지사는 "또 다른 당면 과제는 내년 초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의 연기"라며 "2018년 우리 정부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표가 평창동계올림픽 북측 대표단 참가로 이어져 ‘평화의 봄’을 맞을 수 있었던 것처럼, 코로나 감염 확산 우려를 감안, 내년 초 예정된 한미연합훈련 연기를 통해 남북대화 재개 여건을 성숙시킬 필요가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합리성과 예측가능성을 중시하며 새롭게 시작하는 바이든 행정부도 평화 정착과 비핵화가 선순환 관계임을 인지하고 협력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날 제안은 철조망을 이고 사는 경기도민의 삶과 평화와 번영의 길을 개척하는 도지사의 절실한 책무와 1370만 경기도민의 안전한 오늘과 풍요로운 내일을 책임져야 할 도지사로서 우리 정부에 드리는 고심 어린 제안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변화의 초입에서 한반도 운명의 당사자인 남북의 주체적 노력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반도 평화의 당사자로서 얼어붙은 남북 관계를 풀고, 한반도 평화 번영의 길을 주도적으로 열어나갈 때"라며 "코로나와 돼지열병 같은 감염병 상황 또한 남북의 협력을 하루라도 빨리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