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성명내고, 1인 시위는 해도, 삭발은 ‘강경’… 대전시 상생은 해도, 중기부 안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시의회가 지난 5일 종소벤처기업부를 찾아가 세종시 이전을 반대하는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시의회
대전시의회가 지난 5일 종소벤처기업부를 찾아가 세종시 이전을 반대하는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시의회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시로의 이전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온 지역이 시끌시끌하다.

대전시는 지난 1일 지역 국회의원들을 비롯해 구청장까지 한데 모여 중기부의 이전을 막겠다는 다짐을 했다. 정치인들도 정세균 총리와 박병석 국회의장까지 찾아가 중기부 이전에 반대를 한다는 보도자료를 냈었다. 지난달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영순(대덕구), 황운하(중구), 장철민(동구) 의원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중기부 이전을 철회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대전시의회는 지난 5일 12명의 의원이 중기부를 찾아가 펼침막과 손피켓을 들고 성명서를 낭독한 뒤, 전달하고 왔다. 이어 시의원들까지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하는 중이다.

시의회가 체면을 구겼던 것은 당초 진행하기로 했던 삭발식을 유보했기 때문이다. 권중순 의장은 "중기부 이전은 대전과 세종의 문제, 충청권의 문제"라며 "충청권의 상생이 우선이지 대립이 아니다. 삭발을 하면 대립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자치구와의 릴레이 삭발 중단 이유를 들었다. 이 발언에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 뿐 아니라, 자치구의원들까지 짜증 섞인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다. 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 3일 오전 11시 세종시청 세종실에서 ‘2020년 대전-세종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 중기부에는 강경대응을 시사하고 세종시에는 ‘상생’을 얘기했다. 또 허태정 시장은 9일 오후 3시 진영 행안부장관을 만나 중기부 이전을 철회해 달라는 요구를 했다. 박영선 장관이 국회의원 시절 11년 동안 보좌했던 안필용씨를 대전시 중앙협력본부장으로 지난 7월 채용했다.

삭발은 강경 대응이라 안 된다는 입장인 대전시의회는 현수막과 확성기까지 동원해 중기부를 찾아가 성명을 전달하고, 박 장관의 심복이던 보좌관을 중앙협력본부장으로 채용했던 허 시장은 세종시와는 협약을 맺으며, 행안부 장관을 찾아가 중기부 이전반대 의사를 전달했다. 도무지 앞뒤가 맞지 않는 흐름이다.
 

대전=김종연
대전=김종연 [email protected]

오로지 진실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