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지적공부 ‘세계측지계’ 공통점 구축 완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주시는 ‘공간정보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2021년부터 세계측지계에 의한 지적측량이 의무화됨에 따라, 지적공부 세계측지계 좌표변환을 위해 2018년부터 3년에 걸쳐 관내 전지역에 1830여점의 공통점을 구축했다. / 사진제공=여주시
여주시는 ‘공간정보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2021년부터 세계측지계에 의한 지적측량이 의무화됨에 따라, 지적공부 세계측지계 좌표변환을 위해 2018년부터 3년에 걸쳐 관내 전지역에 1830여점의 공통점을 구축했다. / 사진제공=여주시
여주시는 ‘공간정보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2021년부터 세계측지계에 의한 지적측량이 의무화됨에 따라, 지적공부 세계측지계 좌표변환을 위해 2018년부터 3년에 걸쳐 관내 전지역에 1830여점의 공통점을 구축했다.

‘세계측지계 변환사업’이란 일제강점기부터 일본의 동경원점을 기준으로 설정된 ‘지역좌표계’를, 지구상의 위치를 결정하는 방법을 통일해 그 결과를 세계적으로 통용할 수 있는 국제표준인 ‘세계측지계’로 변환하는 사업이며, ‘공통점’은 지역측지계와 세계측지계 성과를 모두 갖고 세계측지계 변환 사업에 이용되는 기준점을 말한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지적공부는, 일본지형에 적합하도록 설정된 동경측지계로 작성돼, 국제표준의 세계측지계와 도상으로 북서쪽으로 약365m 편차가 발생하고 있어, 타 공간정보와의 연계 및 활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여주시는 지난 2013년부터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관내 258천 필지와 2540점의 지적기준점을 세계측지계 좌표로 구축하여 변환을 추진했으며, 정확도 향상을 위해 변환성과 검증 및 재정비 과정을 수행하여, 2021년부터 적용되는 세계측지계 기준의 지적측량에 문제가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완료했다.

이번 공통점 구축으로, 100년을 이어온 일제 잔재를 청산하고 오프라인 체계에서 전자기준점으로 전환해, 지적제도의 현대화와 GPS 실시간 호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주시 정구준 지적팀장은 “지적공부가 세계측지계로 변환 완료되어, 지적공부와 타 공간정보가 연계한 다양한 콘텐츠 개발을 통해, 재난·재해 대응 등 다양한 측면에서 주민의 삶에 질적 향상과 공간정보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여주=김동우
여주=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