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올해 수출 완만 회복 기대 속 코로나 재확산 복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속에 광주 수출은 전년에 비해 증가한 반면 전남은 감소한 가운데 올해 광주·전남지역 수출은 완만히 회복될 것으로 전망됐다.광양항 전경/사진=머니S DB.
코로나19 속에 광주 수출은 전년에 비해 증가한 반면 전남은 감소한 가운데 올해 광주·전남지역 수출은 완만히 회복될 것으로 전망됐다.광양항 전경/사진=머니S DB.
코로나19 속에 지난해 광주 수출은 전년에 비해 증가한 반면 전남은 감소한 가운데 올해 광주·전남지역 수출은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국제유가 반등, 2020년 코로나19 기저효과에 힘입어 완만히 회복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이 수출 전선에 복병으로 지목됐다.

21일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본부가 발표한 '2020년 광주전남 수출입동향 및 2021년 전망'에 따르면 지난해 광주 수출은 전년 대비 2.7% 증가한 137억7000만달러, 수입은 전년 대비 9.6% 증가한 64억600만달러로 73억900만달러 무역흑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자동차(2.5%) ▲반도체(3.8%) ▲냉장고(25.5%) 등 주력 수출 품목이 선전하며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전남 수출은 전년 대비 16.9% 감소한 270억7000만달러, 수입은 전년 대비 29.8% 감소한 230억3000만달러로 40억4000만달러 무역흑자를 기록했다.

전남지역 수출은 저유가로 인한 수출 단가 하락,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로 총 수출은 전년대비 감소했다.

이처럼 광주·전남지역 수출 실적이 엇갈린 가운데 올해 수출은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코로나19 기저효과에 힘입어 반등할 것으로 전망됐다.

광주 주요 수출 품목인 자동차는 SUV, 친환경차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반도체는 5G 모바일 수요가 증가하며 메모리, 시스템 반도체 등의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도 국제유가의 완만한 상승 및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원유 수요 증가로 수출 개선이 기대된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 여부가 관건이다고 무역협회 광주전남본부측은 내다봤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email protected]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