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행사의 여왕답네… OOOO서도 해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윤정이 행사의 여왕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 제공
장윤정이 행사의 여왕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 제공

행사 여왕 장윤정이 가장 참신했던 행사로 트럭 퍼레이드를 꼽았다. 26일 방송되는 JTBC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은 여행이 그리운 이 시기, 떠나고 싶은 이들의 갑갑한 기분을 해소해 줄 ‘여행곡’ 추천과 함께 4MC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의 그리운 과거 무대, 훗날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를 소개하며 상상만으로도 행복하고 설레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장윤정은 “이맘때는 원래 행사가 한창이어야 하는데”라고 말문을 열며 과거 활발히 활동했던 무대를 향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윤종신은 “윤정이가 가장 아쉬울 거다”면서 장윤정에게 “가장 참신했던 행사가 있는지” 물었고, 장윤정은 “축제란 축제는 다 가본 것 같다. 한 준공식 행사 때 허허벌판에서 트럭에 올라타 퍼레이드를 한 적이 있다”고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에는 자신을 가까이서 보고 싶은 관객들을 위한 장윤정의 따뜻한 마음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윤종신도 가장 잊을 수 없는 행사를 공개했다. 그는 “훈련소 시절 강당에서 헌혈하며 침대에 누워 있는 200명 앞에서 노래했었다”면서 “박수 소리 대신 고무줄 튕기는 소리밖에 안 들렸다”며 난감했던 일화를 소개했다. 데뷔 30년 차 다운 그의 신박한 무대 경험은 모두에게 웃음을 주었다.

그런가 하면 규현은 MC들에게 ‘이 시기가 지나면 가장 가고 싶은 곳’이 있는지 질문을 던졌다. 먼저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떠났던 9개월이 외로웠지만 다시 떠나고 싶은 마음을 밝히면서 ‘스페인’을 가보고 싶은 곳으로 꼽았다.

장윤정은 ‘발리’를 매해 여행 갔었다고 설명하며 다른 곳을 가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게 하는 곳이라고 강력 추천했다. 마지막으로 웬디는 ‘슬로베니아’를 선택했다. 생각하지 못한 생소한 여행지에 모두가 깜짝 놀란 가운데, “여행은 누구와 함께 가는지가 중요하다”는 웬디가 슬로베니아를 가고 싶어하는 특별한 이유가 공개돼 기대를 자아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