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7월→11월 연기… "코로나19 여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진행되고 있는 '2019 서울모터쇼' 전시장이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김휘선 기자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진행되고 있는 '2019 서울모터쇼' 전시장이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김휘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오는 7월 개최 예정인 ‘2021서울모터쇼’의 개최시기를 11월로 연기한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5일 공동주최기관 회의를 통해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국내외 주요 완성차브랜드들의 2021서울모터쇼 참가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에 공감하고 7월초 개최 예정이었던 서울모터쇼 개최시기를 11월말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1서울모터스는 오는 11월 25일부터 12월 5일까지 11일간 개최되는 것으로 확정했다.

조직위는 "개최시기가 연기된 만큼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해 안전하고 내실있는 전시회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