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퀴즈' 논란…"꽃밭 짓밟지 마" vs "짓밟힌건 시청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이 간접적으로 심경을 고백했으나 누리꾼들의 반응은 매섭다. /사진=tvN 유퀴즈 갈무리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제작진이 최근 불거진 논란과 비난에 대해 간접적으로 심경을 고백했으나 누리꾼들의 반응이 매섭다.

지난 27일 '유퀴즈' 말미에는 제작진이 준비한 '나의 제작 일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엔딩을 장식했다. 제작진은 영상에서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과 MC 유재석, 조세호에게 고마운 마음 등을 전했다.

제작진은 "지난 2018년 어느 뜨거웠던 여름날에 시작한 이 프로그램은 길바닥의 보석 같은 인생을 찾아다니며 한껏 자유롭게 방랑하던 프로였다"고 운을 뗐다.

아울러 "저 멀리 높은 곳의 별을 좇는 일보다 길모퉁이에서 반짝이는 진주 같은 삶을 보는 일이 참으로 행복했었다"며 "유퀴즈는 우리네 삶 그 자체였고 그대들의 희로애락은 곧 우리들의 블루스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프로그램을 일궈 온 수많은 스태프, 작가, 피디들은 살면서 또 언제 이토록 귀한 경험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며 "보통 사람들이 써 내려가는 위대한 역사를 담을 수 있어서 어느 소박한 집 마당에 가꿔놓은 작은 꽃밭과도 같은 프로그램이라서 날씨가 짓궂더라도 계절이 바뀌더라도 영혼을 다해 꽃피워 왔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MC 유재석에게 "자신의 시련 앞에서는 타인의 굴곡은 세심하게 연연하며 공감하고 헤아리는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MC 조세호는 "유재석을 더욱 유재석답게 만들어줬다"고 했다.


끝으로 제작진은 "그렇기에 떳떳하게 외칠 수 있다. 우리의 꽃밭을 짓밟거나 함부로 꺾지 말아 달라고. 우리의 꽃밭은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의 것이라고"라며 "시간 지나면 알게 되겠지. 훗날의 나에게 부끄럽지 않기 위해 제작진의 마음을 담아 쓴 일기장"이라고 밝혔다.

엔딩을 본 누리꾼들은 "감성 팔이 하지 마라" "유퀴즈의 꽃밭을 짓밟은 게 윤 당선인이지, 시청자냐" "짓밟힌 건 시청자인데 어처구니가 없다" "자신들만의 꽃밭에서 자아도취에 빠진 제작진" "정치인 가려 받고 꽃밭 타령하냐" "시청자랑 기 싸움 하냐" 등 지적이 이어졌다.

반면 "권력 앞에서 제작진이 뭘 할 수 있겠냐" "제작진도 회사에선 을(乙)에 불과하다" "제작진 말고 CJ를 욕하자" "하고 싶은 말 있으면 이렇게라도 해야지. 얼마나 답답하겠냐" "제작진도 이용당한 것" 등 제작진을 응원하는 반응도 나왔다.

지난 20일 '유퀴즈'에 윤석열 당선인이 출연하자 "예능이 정치화됐다", "권력에 굴복했다"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앞서 제작진이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 국무총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출연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후폭풍이 이어졌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