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올리려고"… '넷째 임신' 정주리, 성별 미공개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정주리가 가족 관련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정주리 유튜브 갈무리
코미디언 정주리가 가족 관련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7일 정주리는 유튜브에 '최근 불거졌던 제 논란에 대하여 급히 해명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정주리는 "넷째를 낳을 때까지 '먹덧(임신 기간 중 계속해서 먹는 것을 가리키는 신조어)'이 심했다"며 제작진이 사온 만두, 떡볶이, 김밥을 맛있게 먹었다.

그는 먹방 도중 "우리가 모르는 새 불화설이 있었다. 원래 부부사이라는게 좋을 때도 있고 투닥거릴 때도 있는데 다른 사람들이 우리가 헤어질까 걱정하더라"며 "진짜 심각하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할 생각도 못한다. 우리는 오래 연애도 해서 나름의 방식이 있다"고 남편과 끈끈한 사이임을 보였다.

아울러 자신의 배를 가리키며 "우리가 사이가 좋다. 그렇다는 증거"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에 빠뜨렸다. 또 넷째의 성별 공개 관련 영상으로 '어그로'를 끌었다는 논란도 언급했다. 그는 "유튜브가 원래 어그로를 끌어야하지만 (아이 성별을 공개할) 생각이 없었다. 하지만 새로 온 PD가 열정이 과했다"고 설명했다. PD 역시 자막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주리는 "원래 관심을 끄는 스타일은 아니다"라면서도 구독자 수의 증가에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이면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셋째까지도 출산하고 나서 성별을 공개했다. 검진을 하면서 늘 아가가 건강하길 바라는데 다른 분들이 '또 아들이냐' '하늘도 무심하다' 이렇게 표현해서 아기한테 좀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정주리는 "애초에 공개를 해서 상처를 받고 싶지 않다. 또한 몸이 예전같지 않다. 임신성 당뇨랑 조기진통도 와서 많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정주리는 1세 연하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3남을 뒀다. 아직 뱃속의 넷째는 태어나지 않았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7.41상승 13.1312:33 12/06
  • 코스닥 : 821.26상승 7.8812:33 12/06
  • 원달러 : 1312.60상승 1.412:33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2:33 12/06
  • 금 : 2036.30하락 5.912:33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