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태풍 빠져나갔지만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제11호 태풍 '힌남노'와 관련해 철야로 대기해 점검과 지시에 임한 가운데 6일 "긴장을 늦출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간략한 브리핑을 했다. 사진은 지난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힌남노' 대비 비상대책회의를 하고 있는 윤 대통령.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제11호 태풍 '힌남노' 철야 대응 후 기자실을 방문해 간략한 브리핑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일부터 대통령실 청사에서 태풍 힌남노 대응에 밤을 샌 후 6일 새벽과 오전 두 차례 긴급회의를 했다. 이어 청사 구내식당에서 식사한 후 기자실을 찾아 "실시간으로 태풍 상황 보도해줘서 고맙다"며 "태풍은 지금 울릉도 쪽으로 빠져나갔지만 긴장을 늦출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지방자치단체와 실시간 연락을 취하며 대응하고 있다"며 "제일 중요한 것이 주민 대피고 두 번째는 위험지역에 대한 이동 통제, 세 번째가 시설물 안전과 산사태 방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지자체와 소방청, 군, 경찰 등 다 동원해 주민 대피가 적시에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집중호우가 있어서 지반이 약해진 상황이라 다 다시 들여다봐야 한다"며 "오늘내일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오늘 태풍 피해 현장에 갈 생각인가'는 질문에 "오늘 상황을 챙겨본 다음에 피해가 심각한 곳은 저하고 총리, 행안부 장관이 가야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또한 ' 지난번 집중호우보다 태풍에 더 강력히 대응한 이유'에 대해선 "지난달 집중 호우는 예측불허였다"며 "퇴근할 때까지만 해도 서울 강북지역은 비가 안왔지만 강남 몇 개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쏟아졌다"고 전했다. 그는 "(그게 반해)태풍은 위력이 알려져 있고 이번 태풍은 괴물태풍으로 작은 태풍을 먹어가면서 커지는 것이어서 사전 대비를 잘 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기상이변은 겪어보지 못한 게릴라식 호우로, 우리 재난 대응 인프라가 부족해 생긴 문제지만 (태풍은) 어제 출근할 때부터 철저 대응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관계자가 이날 오전 발생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화재를 보고하자 "산업시설을 잘 살펴야 되는데"라고 말했다.
 

박정경
박정경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