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걸로 경찰을 불러"… 40대 모텔 주인 흉기로 협박한 80대 집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텔 주인에게 재물손괴 혐의로 신고당하자 흉기를 들고 협박한 80대가 집행유예를 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자신을 경찰에 신고한 모텔 주인을 흉기로 위협한 노인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8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김병철)는 지난 2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협박 등) 혐의를 받는 A씨(85)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16일 오후 2시30분쯤 서울 강동구에 있는 모텔로 식칼을 들고 찾아가 모텔 주인인 B씨(남·40대)를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같은 날 오전 B씨가 자신을 재물손괴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화가 나서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그런 걸로 신고하냐" "나 죽고 너도 죽인다" 등의 말을 하며 칼을 들고 모텔 의자를 찍고 긁는 등 위협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을 재물손괴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식칼을 들고 피해자를 위협했다"며 "피해자가 범행으로 상당한 공포를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다만 "피고인은 85세의 고령인데다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한다고 진술하고 있다"며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했고 피고인이 이종 범죄로 인한 벌금형 1회 전과 외에는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