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시철도 오시리아선, 민간투자사업으로 2025년 하반기 착공

극동건설 제안으로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이전 2030년 개통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시리아선 조감도/사진=부산시
부산도시철도 2호선 연장선인 오시리아선이 민간투자사업으로 오는 2025년 착공예정이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시리아선 민간투자사업 제안사인 극동건설(주)로부터 최초 제안서를 접수받았다"고 21일 밝혔다.

21일 진행된 제안 보고회에는 박형준 시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 하태경·정동만 의원이 함께 참석했다.

오시리아선은 현재 도시철도 2호선 종점인 장산역에서 송정을 거쳐 기장군 오시리아관광단지(물음표 광장)까지 ▲ 총 4.153Km를 연장하는 노선으로 정거장은 2개소(송정역, 오시리아역)를 건설한다.

현재, 오시리아관광단지 일대 교통혼잡을 감안하면 도시철도 오시리아선의 건설이 시급한 실정이나,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10개 대상노선 중 오시리아선의 투자우선순위가 최하위로, 재정사업 추진 시 조기 구축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여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이전인 2030년 개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제출된 민간투자 제안방식은 ▲ 임대형 민간투자(BTL-Build Transfer Lease) ▲ 운영기간 20년 ▲ 총사업비 4854억 원(2022년 불변기준) ▲ 경제성(B/C)은 0.94로 주말수요 및 정시성 편익을 반영하여 높게 분석되었다. 또한, 이 사업의 시행으로 986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3940억 원의 임금유발효과, 6870명의 고용유발효과 등 막대한 기대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부산연구원의 사전검토를 거쳐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센터(PIMAC)에 민자적격성 조사를 의뢰하여 2023년까지 분석을 마무리하고, 2025년 상반기까지 실시협약 및 사업시행자 지정 등의 행정절차를 조속히 이행하여 하반기 착공,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전인 2029년까지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상 오시리아선은 2035년 이후 건설계획이었으나, 이번 민간투자사업 시행으로 2029년까지 되면 6년의 사업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행정의 속도를 높여 오시리아선을 조기에 건설해서 관광단지로의 접근성을 높이고, 관광객들에게 쾌적한 교통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리를 함께한 하태경, 정동만 국회의원도 "반송터널과 함께 이번 오시리아선이 조기에 구축되면 일대 교통혼잡 개선으로 지역주민의 불편 해소는 물론 부산 관광사업의 핵심 거점지역이자 국제관광도시 부산을 대표하는 명품공간인 오시리아 관광단지의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정치권에서도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