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대표 지지도, 김기현 32.5%·나경원 26.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현 의원이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에 대한 지지도 및 당선 가능성의 리얼미 여론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시당 신년인사회 모습. /사진=뉴스1
김기현 의원이 나경원 전 의원을 제치고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후보에 대한 지지도 및 당선 가능성에서 1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통령실이 지난 13일 나 전 의원의 장관급 직책 두 자리(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기후환경대사)를 모두 해임한 뒤 나온 결과여서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는 100% 당원 투표'로 이뤄진다.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2~13일까지 전체 조사 응답자 1250명 중 국민의힘 지지층 515명만을 대상으로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로 누가 선출되는 것이 좋으냐'고 질문을 한 결과 김 의원이 32.5%를 기록했다. 이밖에 나 전 의원(26.9%), 안철수 의원(18.5%), 유승민 전 의원(10.4%) 등이다. 윤상현 의원은 1.6%를 기록했고 '기타 인물'은 6.7%, '잘 모르겠다'는 답변 비율은 3.5%였다.

김 의원과 나 전 의원의 차이는 5.6%포인트(p)로 오차범위(전체 응답자 95% 신뢰수준에서 ±2.8%p, 국민의힘 지지층 ±4.3%p) 이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매우 잘한다고 응답한 계층에서도 김 의원은 43.3%로 나 전 의원(26.0%)을 제쳤다. 안 의원은 16.9%를 기록했다.

당대표 당선 가능성 역시 김 의원이 35.2%로 가장 높았다. 나 전 의원이 29.4%, 안 의원은 15.8%, 유 전 의원은 6.3%, 윤 의원은 4.8%로 집계됐다.


나 전 의원은 각종 '전대주자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렸지만 최근 자신이 밝힌 저출생 대책에 대해 대통령실이 공개 경고를 보낸 뒤 지난 10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에 대한 사의를 표명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3.7%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6.14하락 9.2409:33 12/07
  • 코스닥 : 814.23하락 5.3109:33 12/07
  • 원달러 : 1318.10상승 509:33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09:33 12/07
  • 금 : 2047.90상승 11.609:33 12/07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