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석유제품 수출 74조… 10년 만에 최대치 경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석유제품 수출금액이 10년 만에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정유업계의 석유제품 수출금액이 전년대비 71% 뛰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대한석유협회(KPA)에 따르면 지난해 SK에너지·GS칼텍스·S-OIL·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사의 석유제품 수출금액은이 전년대비 71.2% 뛴 570억3700만달러(약 73조7400억원)다.

이에 따라 2012년(533억달러) 이후 10년 만에 최대 수출금액을 경신했다.

석유제품 수출에 따른 회수율은 60%에 육박하며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정유업계는 2012년부터 원유도입액의 절반 이상을 수출로 회수해 왔다.

지난해 정유업계 원유수입금액은 954억5000만달러(약 118조원)로 석유제품 수출로 59.75%를 회수했다. 그 결과 2022년 석유제품 수출금액은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하는 국가 주요 수출품목 중 2위를 기록하며 2021년 5위에서 3계단 뛰었다.

수출금액 증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글로벌 석유수급 차질로 고유가 상황이 지속되며 수출 단가가 상승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정유업계가 가동률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며 제품 생산 및 수출에 주력한 영향도 크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총 수출물량은 12.1% 증가한 4억7100만배럴로 서울 월드컵경기장을 31번 가득 채울 수 있는 물량이다.

제품별로는 경유가 전체 석유제품 수출액 중 46.3%로 가장 높았다. 이어 ▲휘발유(19.4%) ▲항공유(18.0%) ▲나프타(4.9%) 순이다. 항공유의 경우 수출금액 증가율이 130.8%로 가장 높았다.

수출국가는 2021년 58개국에서 2022년 64개국으로 늘며 시장 개척도 활발했다. 국가별 수출금액은 ▲호주(18.3%) ▲싱가폴(12.1%) ▲미국(8.3%) ▲중국(7.9%) ▲일본(7.7%) 순으로 나타났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