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취약층 기부물품 700억 제공… 1000억대 '기회안전망' 확충 눈앞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청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지난해 세계적 경기침체 속에서도 역대 최대 규모의 기부 물품 제공실적인 684억원을 달성했으며 올해는 제공실적 700억원을 목표로 취약계층 '기회안전망' 확충에 힘쓰겠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시도별 기부 물품 제공실적을 보면 전국 1위인 경기도는 전년도 629억원에서 684억원으로 55억원이 늘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도는 이 같은 실적 배경으로 푸드뱅크·마켓 사업에 대한 도와 시군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 경기광역푸드뱅크와 시군 푸드뱅크·마켓의 노력을 꼽았다.

특히 지난해 도는 사업 거점인 경기광역푸드뱅크 물류창고를 14년 만에 3배 이상 넓은 시설로 이전했고(60평 → 180평), 물류창고 2층에 사무실을 새로 만들어 광역푸드뱅크가 제대로 일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경기도만의 브랜드 이미지(BI·Brend Identity)를 개발해 홍보 포스터·팸플릿 제작, 누리집·인스타그램 운영 등 차별화된 마케팅을 추진했다.

도는 올해부터 경기광역푸드뱅크가 대한민국 기부식품등 제공사업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데이터 기반 기부식품 등 제공사업 구축 ▲안전한 물품 제공을 위한 기반 조성(위생 전문인력 1명 채용, 냉장·동 전문시설 설치) ▲기업(기부자)의 사회공헌활동과 연계한 기부·나눔 행사 개최 ▲푸드뱅크·마켓 지원 우수기업 선정 등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기부식품 등 제공사업의 든든한 허리라 할 수 있는 시군 푸드뱅크·마켓 운영 활성화를 위해 민선 8기 새롭게 추진했던 '올해의 우수 푸드뱅크·마켓' 사업도 지속 추진한다. 복지 사각지대 발굴·해소를 위해 긴급생계위기자에 한해 기부 물품을 우선 지원하고 공공 복지서비스까지 연계할 수 있도록 푸드뱅크·마켓의 역할과 기능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푸드뱅크·마켓 이용자 만족도 및 기부 물품 선호도 조사 역시 정례화한다. 해당 조사 결과(데이터)를 활용해 제공서비스 실태, 이용자 욕구를 분석·파악한 뒤 문제점은 보완하고 신선식품 등 이용자가 원하는 다양한 물품을 제공해 서비스 만족도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능식 경기도 복지국장은 "푸드뱅크·마켓은 그동안 코로나19 지속 및 물가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앞으로도 기부식품 등 제공사업이 경기도를 대표하는 '기회안전망' 사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시·군, 민간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경기도는 도내 푸드뱅크·마켓(기부식품등 제공사업장) 83개소를 통해 긴급생계위기자, 기초생활수급자 등 개인 5만2053명과 복지관 등 시설 1641개소에 684억원의 기부 물품을 제공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