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제구·배팅 머신' 한국 투수… 일본과 마운드 대결 수준차 '심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WBC 대표팀 정현욱 투수코치가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한 김윤식을 다독이고 있다. /사진= 뉴스1
한국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일전 마운드 대결에서 일본에게 완벽하게 밀렸다.

이강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0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B조 일본전에서 4-13으로 대패했다. 특히 한국과 일본의 투수진의 실력 차가 확실하게 드러났던 경기였다.

이날 한국은 나오는 투수마다 제구가 잡히지 않은 탓에 사구를 남발했다. 국내에서는 잘 통했던 떨어지는 공은 스트라이크 존과 한 참 차이가 나는 바람에 일본 타자들은 전혀 속지 않았다. 억지로 스트라이크를 던지다 보니 집중타를 얻어 맞는 현상이 반복됐다.

한국은 이날 에이스 김광현을 선발로 내세웠다. 김광현은 2회까지 삼진 5개를 곁들인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기대에 부응하는 듯했다.
그러나 3회말 연속 2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내더니 라스 눗바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곤도 게스케에게 1타점 2루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마운드를 이어 받은 원태인도 요시다 마사타카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5회에도 원태인은 곤도에게 솔로포를 맞고 곽빈으로 교체됐다. 곽빈도 요시다에게 희생플라이로 1점을 헌납했다.

정철원이 나카노 타카무에게 3루타를 맞고 흔들리자 김윤식이 올라왔는데 나카무라 유헤이에게 볼넷, 눗바에게 사구, 곤도에게 볼넷을 연거푸 내줬다.


불을 끄러 나온 김원중도 오타니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은 데 이어 무라카미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실점했다. 한국 프로야구 최고의 사이드암이자 중간 계투 요원으로 평가 받는 정우영도 오카모토에게 추가 적시타를 맞았다.

7회에도 악몽은 이어졌다. 구창모가 안타를 내주며 실점 위기에 몰렸다. 벤치는 이의리를 선택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의리는 볼넷과 폭투까지 던져 허무하게 점수를 내줬다.

한국은 이날 총 10명의 투수를 마운드에 올렸다. 마지막 투수로 나선 박세웅만이 1⅓이닝을 퍼펙트로 막았을 뿐이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