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양이원영 "'코인 논란' 김남국, 마녀사냥·여론재판 이뤄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이원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김남국 의원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로 인해서 마녀사냥하듯이 여론재판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해양투기'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양이 의원. /사진=뉴스1
양이원영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가상자산(암호화폐)을 보유했다는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에 대해 "마녀사냥하듯이 여론재판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양이 의원은 19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김 의원 코인 투자 얘기가 처음 나왔을 때 갑자기 60억원 얘기가 나오고 뇌물 받은 것 아니냐는 등 확인되지 않은 얘기가 나왔다"라며 "이런 것들로 인해서 굉장히 마녀사냥하듯이 여론재판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정확하게 확인해야한다"며 "김 의원 개인 문제도 있겠지만 사실 우리 당과 동료 의원들의 공동의 책임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입법 미비의 문제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인 투자에 대해선 "의정 활동을 해야 하는 의무가 있지만 국회 상임위원회 때 코인 투자를 한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우리가 코인 투자 자체를 비도덕적이라고 얘기할 것이냐"고 되물었다. 이어 "제대로 된 조사를 하는 게 먼저"라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623.58상승 8.1711:23 06/07
  • 코스닥 : 878.63상승 8.3511:23 06/07
  • 원달러 : 1299.90하락 8.211:23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23 06/07
  • 금 : 1981.50상승 7.211:23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