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립 상태 유지' 누리호, 오늘(25일) 발사 가능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4일 오후 6시24분에 예정됐던 누리호 3차 발사가 발사대 설비 컴퓨터의 통신 문제로 취소됐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지난 24일 오후6시24분 예정됐던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 3차 발사가 지상 설비 고장으로 연기된 가운데 오늘(25일) 발사가 재개될 지 주목된다.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저온 헬륨 공급 밸브 제어 과정에서 발사 제어 컴퓨터와 발사대 설비 제어 컴퓨터 간 통신 이상이 발생했다"면서 "오후 3시쯤 이상 현상 발생을 확인했고 현상 원인 규명과 해결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인 파악 후 조치가 완료되면 이날 오전 중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해 발사 일정을 다시 발표할 예정이다. 오전까지 정비가 되면 이르면 이날 발사도 시도해 볼 수는 있다는 입장이다.

시스템 문제 원인 분석 및 해결을 시도하는 동안 발사체는 기립 상태를 유지한다. 과기정통부·항우연 관계자는 "차세대 소형위성 2호는 일주일 정도 충전 없이 버틸 수 있고 발사대에 기립한 상태에서도 충전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발사 재개 여부에 대해선 "발사체 내부에 위성이 있고 이를 보호하기 위해 깨끗한 공기를 계속 공급해야 한다"면서 "운영자들이 무한정으로 버틸 수 없기 때문에 이 부분을 고려해야 하고 우주물체 충돌 가능성 등도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누리호의 발사 예비일은 총 7일(5월 25일~5월 31일)이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