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송해 1주기… 그리운 국민 MC "전국 노래자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최고령 MC로 활약한 방송인 송해가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됐다. 사진은 지난해 6월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故송해의 빈소. /사진=장동규 기자
'MC계의 전설' 고(故) 송해가 1주기를 맞았다.

송해는 지난해 6월 8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1927년 황해도 재령에서 태어난 고 송해는 해주예술학교에서 성악을 배웠고, 1955년 '창공악극단'으로 데뷔했다. 1988년부터 34년 동안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했다. 지난달 영국 기네스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로 등재됐다.

고인은 사망 전, 건강이 악화되며 병원 신세를 자주 졌다. 지난해 1월과 5월, 두 차례 건강 이상으로 병원에 입원했고 3월에는 코로나19에 확진되기도 했다. 컨디션 난조에도 고인은 계속 '전국노래자랑' 녹화에 참여하며 프로그램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그는 '전국노래자랑' 녹화 불참 소식을 알린 지 3주 만에 하늘의 별이 됐다.

故 송해의 비보에 연예계도 슬픔에 잠겼다. 국내 최고령 MC이자, '전국노래자랑'을 지켜온 국민 MC였기에 슬픔은 배가 됐다.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고인과 인연을 맺었던 수많은 후배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하며 추모의 말을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36상승 7.5515:19 11/30
  • 코스닥 : 828.19상승 5.7515:19 11/30
  • 원달러 : 1289.40하락 0.215:1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19 11/30
  • 금 : 2067.10상승 6.915:19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