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3년 연속 연구개발비 1조… 신규 특허·해외 수주 몰두

'지속가능성보고서 2023' 발간… 다양한 성과 이해관계자와 공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가 '지속가능성보고서 2023'을 발간해 중장기 친환경 경영전략과 ESG경영에 대한 추진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다.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연구개발(R&D)에 3년 연속 1조원 이상 투자를 이어가면서 소프트웨어 중심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략적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꾸준한 R&D 투자 확대가 신규 특허출원과 핵심부품 수주에서 매년 최대 실적 경신으로 결실을 맺고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건강한 선순환 구조로 확고히 자리잡아가는 추세다.

현대모비스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속가능성보고서 2023'을 8일 발간했다.

현대모비스는 경제, 사회, 환경 등 다양한 분야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주요 이해관계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보고서를 발간해 왔다.

현대모비스는 '뉴 모비스' 비전 아래 중장기 사업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미래 모빌리티 필수 요소인 반도체와 소프트웨어 핵심 역량을 확보해 비즈니스 모델을 전환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일궈 나가겠다는 구상.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연구개발 확대를 중점 추진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2020년(1조122억원) 연구개발비 투자가 처음 1조원을 넘어선 이래 지난해(1조3709억원)까지 3년 연속 투자 규모를 키워 나갔다.

R&D 분야에 대한 꾸준한 투자 효과는 미래 모빌리티 전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지식재산권 확보와 핵심부품 수주 실적에서 확인된다.

같은 기간 현대모비스의 신규 특허 출원 건수와 특허 보유 건수는 각각 41%, 61% 증가했다. 지난해 출원된 신규 특허 중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미래기술(806건)과 전동화, 연료전지 등 친환경(210건) 특허 비중이 30%를 넘어섰다.

이는 미래 먹거리인 핵심부품 수주 실적으로도 직결됐다.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전장 등 핵심부품 수주 규모는 2020년 17억5800만달러(약 2조3000억원)에서 2021년 25억1700만달러(약 3조3000억원), 2022년 46억5200만달러(약 6조1000억원)로 수직상승했다.

올해는 전년대비 10% 이상 늘어난 53억달러(약 7조원) 이상을 목표로 설정했다.

미래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차세대 라이다 기술 개발 스타트업 '라이트IC(Light IC) 테크놀로지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 기계식 라이다를 대체할 올(All) 반도체형 전자식 라이다 시스템 구현에 나섰다.

북미 실리콘밸리와 중국 심천에 운영 중인 이노베이션 센터 '모비스 벤처스'를 중심으로 현지 스타트업, 투자자와 활발히 소통하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이밖에 현대모비스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도 대폭 개편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한경·사회·지배구조(ESG) 정보공시 의무가 확대돼서다.

현대모비스는 해외법인 및 자회사 ESG 데이터를 포함해 공시하고 현대모비스 ESG 관리 플랫폼을 통해 누적 이력을 관리토록 하는 등 데이터 관리 체계를 수립했다.

국내외 전 사업장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초로 제3자 검증받아 공개했고 국내 공급망 포함 밸류체인 전체의 온실가스 배출량 공개 범위를 확대하는 등 기후 관련 공시도 한층 강화했다.

'현대모비스 지속가능성보고서 2023'은 홈페이지 내 지속가능경영 항목에서 열람할 수 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6.63하락 28.6609:29 12/01
  • 코스닥 : 823.64하락 8.0409:29 12/01
  • 원달러 : 1299.60상승 9.609:29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09:29 12/01
  • 금 : 2057.20하락 9.909:29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