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생상품 거래시간 빨라진다… '코스피200 선물·옵션' 8시45분 개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일 코스피가 전 거래일(2615.60)보다 6.39포인트(0.24%) 하락한 2609.21에 장을 열었다. /사진=뉴시스
오는 7월31일부터 파생상품시장이 주식시장보다 15분 빨리 문을 연다. 조기 개장 대상은 코스피200 선물·옵션 등 대표 지수상품이다.

8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이날부터 오는 13일까지 '파생상품시장 업무규정 일부개정 규정안' 개정을 추진한다. 금융위 승인을 거치면 7월31일부터 파생상품시장을 조기 개장할 계획이다.

조기 개장 대상은 코스피200 선물·옵션 등이며 향후 시장 수요 등을 파악해 대상을 확대한다.

앞으로 파생상품시장의 정규 거래시간은 15분 늘어나고 시가 단일가 시간은 현행 30분에서 15분으로 줄어든다. 다만 조기 개장에 따른 파생상품 시장의 과도한 변동성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주식시장 개장 전(08:45~9:00)까지 파생상품 가격제한폭은 상하 8%를 적용한다.

파생상품시장 조기 개장은 주식시장 장 개시 초반 주가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다. 현재 코스피200선물 등 국내 파생상품시장은 1996년에 개설된 이후 기초자산이 거래되는 주식시장과 같은 시각에 개장하고 있다.

파생시장에서 체결된 파생상품의 가격은 기초자산의 미래 가격에 대한 시장참가자들의 다양한 예측이 선반영돼 기초자산에 대한 가격을 발견(Price Discovery)할 수 있다.


국내는 해외시장과 달리 선물시장과 현물시장이 함께 개장해 주식시장 개시 초반에 투자자가 파생상품 가격을 참고(가격발견)하는데 어려움이 제기됐다.

또 현물시장과 선물시장이 동시에 개장해 일중 주식시장 가격 변동성 대비 주식시장 개장 초기 15분간의 변동성이 높게 나타났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은 "파생상품시장의 조기 개장으로 주식시장 장 개시 초반 주가변동성이 완화되고 국내 파생상품시장의 국제적 정합성도 제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23:59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23:59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23:59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23:59 12/08
  • 금 : 2014.50하락 31.923:59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