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도 예외없다… 바이든 "나토 가입 기준 충족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과 관련해 기준을 완화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각)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필라델피아로 가기 위해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에게 "그들(우크라이나)은 같은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며 "가입을 더 쉽게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토 가입을 희망하는 국가는 정치, 국방, 경제 등 나토가 요구하는 수준으로 개혁하는 '회원국 자격 행동 계획'(MAP)에 참여해야 한다. 최근 가입한 핀란드는 이 절차를 면제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우크라이나가 군사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능력을 갖도록 하기 위해 많은 일을 했다"면서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이어온 만큼 가입 절차를 완화하지 않겠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지난 13일 워싱턴 DC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우크라이나가 나토의 공식 가입 절차를 거치지 않게 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7.58하락 27.7109:33 12/01
  • 코스닥 : 822.82하락 8.8609:33 12/01
  • 원달러 : 1299.60상승 9.609:33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09:33 12/01
  • 금 : 2057.20하락 9.909:33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