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가기 싫어" 브로커 통해 병역면제 노린 라비·나플라 유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5일 뉴시스에 따르면 병역 브로커를 끼고 군대 입대를 면제받으려다 적발된 가수 라비와 나플라에 대한 재판이 최근 진행됐다. /사진=뉴스1
병역 브로커를 통해 병역의무를 회피하려 한 혐의로 가수 라비(김원식·30)와 나플라(31·최석배)가 1심에서 유죄를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7단독 김정기 판사는 전날 해당 사건 심리를 진행했다. 재판부는 지난 10일 병역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나플라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라비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한 바 있다.

라비 등은 지난해 12월 구속기소돼 재판 중인 병역 브로커 구모씨와 공모해 허위 뇌전증 진단을 통해 병역을 회피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라비는 구씨에게서 뇌전증 시나리오를 받아 실신한 것처럼 연기해 병원 검사를 받았고, 이후 2021년 라비가 뇌전증이 의심된다는 진단서를 병무청에 제출하자 구씨는 "굿, 군대 면제다"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나플라는 서초구청 사회복무요원 복무 중 소속사인 '그루블린' 공동대표 김씨, 구씨 등과 공모해 우울증 증상 악화를 가장해 복무 부적합 판정을 받으려 한 혐의다. 그는 서초구청에 사회복무요원으로 배치된 후 141일간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라비와 나플라는 지난 4월 최후변론에서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며 선처를 구했다. 검찰은 지난 4월 라비에게 징역 2년, 나플라에게 징역 2년6개월을 각각 구형했다.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