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항공유' 안전성 검증 시작…1년 동안 실증연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항공은 9월5일 인천국제공항에서 GS칼텍스와 함께 바이오항공유(Sustainable Aviation Fuel, 이하 SAF) 실증 운항기념식을 가졌다. /사진제공=대한항공
국내 바이오항공유(SAF, 지속가능한항공연료) 도입 실증연구가 시작된다. 앞으로 1년 동안 연구를 거쳐 품질기준을 마련하게 된다.

19일 한국석유관리원에 따르면 국내 SAF 도입 실증연구 수행을 위한 킥오프 회의를 개최하고 앞으로 1년 동안 실증 연구를 시작한다.

이번 실증연구는 SAF 혼합비율에 따른 품질 적합성 평가와 장기 저장, 부품 재질 및 금속 부식에 따른 영향성, 국제선 항공기 시범 운항 연료소모율 분석, 국내·외 항공유 생산-공급-사용 관련한 제반 인프라 검토 등을 포함한다.

앞서 지난 5일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부터 3개월 동안 인천에서 LA로 향하는 화물기에 SAF를 급유, 시범운항한다고 밝혔다.

현재 전 세계 항공업계 최대 관심사는 SAF다. 장기적으로는 미국과 유럽 등은 SAF를 사용하지 않으면 입국을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다. SAF는 기존 화석연료 대신 폐식용유, 생활폐기물, 식물 추출 에탄올 등을 원료로 만든 연료를 혼합해 사용하는 것으로 기존 항공유 대비 최대 80%까지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