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UBS자산, 글로벌멀티인컴플러스펀드 1000억 돌파

 
  • 머니S 유병철|조회수 : 2,477|입력 : 2013.05.28 11:1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UBS자산, 글로벌멀티인컴플러스펀드 1000억 돌파

하나UBS자산운용은 올해 1월 출시한 '글로벌멀티인컴플러스펀드'가 지난 27일자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하나UBS자산운용의 하나UBS 글로벌 멀티인컴플러스펀드는 글로벌 채권혼합형펀드로서 ‘중위험·중수익’을 목표로 하며 기존에 개별 자산인 하이일드나 이머징채권에만 투자하는 한계를 넘어 글로벌채권, 글로벌 고배당 주식 및 리츠 등 다양한 인컴 상품에 분산 투자하여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이다.

이 상품은 이머징 국공채와 글로벌 하이일드채권에 투자하여 국내시장에 투자했을 때보다 높은 이자수익을 기대할 수 있으며, 글로벌 고배당주, 글로벌 부동산(REITs) 및 대안자산 등에 투자하여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추구함과 동시에 자산 배분효과를 노릴 수 있다.

수익률 역시 지난 27일 제로인 기준으로 설정일 이후 3.1%, 3개월 기준 3.4%로 ‘중위험·중수익’이라는 펀드의 컨셉에 맞추어 안정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다.

하나UBS 글로벌 멀티인컴플러스펀드의 또 다른 특징으로는 전세계적인 네트워크를 가진 UBS 글로벌 자산운용 Global Investment Solutions(GIS)팀의 자산배분 전문인력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는 점이다.

GIS팀의 자산별 투자 전문가를 통해 자산별 펀더멘탈 분석과 글로벌 경제환경 분석을 시행하고, 이를 통해 최적의 투자 대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특징이다. UBS 글로벌 자산운용의 GIS팀은 30년 이상의 자산배분 경력을 가지고 100조원대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는 운용 전문조직이다.

사공경렬 하나UBS자산운용 전무는 “대내외적 투자환경의 변동성이 커지고, 저금리·저성장 추세가 자리잡으면서 이자·배당(인컴) 등 정기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상품이 주목 받고 있다"며 "당분간은 다양한 자산으로 투자 위험을 분산할 수 있는 멀티형펀드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UBS 글로벌 멀티인컴플러스펀드는 재간접펀드로 하위에 여러 피투자 펀드를 편입하여 운용되며 재간접형 / 추가형 / 개방형 구조를 취하고 있다.

펀드에 가입한 이후 30일 미만에 환매를 할 경우 이익금의 70%, 30일 이상 90일 미만 사이에 환매를 할 경우 이익금의 30%가 환매수수료로 부과된다.

판매수수료는 종류A가 납입금액의1.0%이며, 총보수는 종류A 의 경우 연1.272%(운용 연 0.7%, 판매 연 0.5%, 기타 연 0.072%), 종류C의 경우 연1.772%(운용 연 0.7%, 판매 연 1.0%, 기타 연 0.072%)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