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문화예술 발전 위해 200억 지원

 
  • 머니S 노재웅|조회수 : 2,627|입력 : 2013.08.12 15:5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이 문화예술 발전과 확산을 위해 향후 5년간 200억원을 지원한다.

정몽구 재단과 문화체육관광부는 12일 오전 문체부 청사에서 문화융성과 문화가치 확산이 국가 지속발전의 원동력이라는 공통된 인식 하에 예술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정몽구 재단과 문체부는 지역밀착형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지역주민의 문화예술 향유 증대 등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각종 사업과 활동 지원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키로 했다.

이날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문화예술분야에 대한 민간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문화융성’ 실현을 위한 밑거름이 돼 국민 개개인 모두가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영학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문화예술 진흥이 개인 삶의 질을 높이고 국가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중요한 과제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며 “민간재단으로서 이러한 과제에 일익을 담당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 주요 내용은 ▲문화예술교육 강화 ▲국민 개개인 문화역량 제고 ▲문화복지 및 예술분야 미래인재 양성 등이며, 이를 위해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향후 5년간 200억원을 지원하는 한편 문체부와 함께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우선 문화예술교육 강화를 위해 정몽구 재단은 기존의 농산어촌 창의 교육 프로그램인 ‘온드림스쿨’을 한층 강화하는 동시에 신규로 ‘문화예술캠프’를 운영, 전문가의 예술공연과 특강 등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청소년들의 예술역량을 제고할 계획이다.

이어 국민 개개인의 문화역량을 높이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문화가치를 추구하는 새로운 사업들을 시작한다.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전국민 합창대회’를 개최해 생활 속 문화 참여 기회를 확대시키고, ‘문화융성’ 프로젝트를 발굴해 체계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지역 간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생활만족도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

또한 가정형편이 어려운 청소년에게 공연예술 관람기회를 제공하는 ‘문화사랑 바우처’ 지급을 확대한다. 문화예술 전공학생들에게 장학금과 학습지원비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해외 콩쿠르와 공모전 출전 시 소요비용 지원, 연주무대 경험 제공 등을 통해 문화예술분야 차세대 인재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정몽구 재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전 국민 모두가 문화적 가치와 혜택을 더 많이 향유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5:32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5:32 12/01
  • 원달러 : 보합 015:32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5:32 12/01
  • 금 : 2057.20하락 9.915:32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