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김승남 의원 "광양항 선박입항 지체 심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광양항 선박입항지체율이 전국 항만 중 최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김승남 의원(전남 보성·고흥)은 25일 항만공사 국정감사에서 “광양항은 2012년 2억4000만톤(전국대비 20%)의 화물을 처리하는 등 우리나라 2번째 규모의 항만이나 체선율이 5.2%에 달한다”며 “광양항 체선율 감소 및 항만 활성화를 위해서는 수역시설에 대한 체계적인 준설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광양항에 접안이 가능한 선박의 최대 규모는 광양항 원료부두 35만톤급으로 항로수심이 23.5m가 필요한데 현재 수심은 19.5m밖에 안돼 선박이 자유롭게 통항하지 못하고 만조시를 기다렸다 입항하는 등 많은 문제가 발생되고 있는 실정이다.    

김 의원은 “광양항의 경우 항로 수심이 확보되지 않아 선박이 대기하거나 항로가 개설되지 않아 일방통행을 하고 있는 여건을 감안할 때 광양항 수역시설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지만 광양항 신항만 예산은 120억원으로 국내항만 중 최저수준으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