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 악재에 장중 1950선 하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지수가 4영업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장중 1950선 밑으로 떨어졌다.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실시와 양적완화 축소에 대한 우려가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오전 10시22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일보다 18.61포인트(0.95%) 떨어진 1949.32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이 시간 현재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11억원, 94억원을 순매도하고 있으며, 개인은 828억원을 순매수 중이.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 비차익 모두 팔자를 보이며 합계 287억원 순매도 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대부분의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의료정밀과 은행은 소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전일(현지시간) 뉴욕증시도 12월 FOMC 회의에서 이퍼링이 실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되면서 하락 마감했다.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23:59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23:59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23:59 12/07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23:59 12/07
  • 금 : 2046.40하락 1.523:59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