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현 회장, "피해 보상 최선 다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기성 기업어음(CP) 발행 혐의를 받고 있는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64)이 16일 오전 9시40분 검찰에 출석했다.

현 회장은 조사실에 입장하기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동양그룹 피해자분들께 죄송하다"며 "피해 보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세한 내용은 검찰조사에서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여환섭)는 현 회장이 동양그룹의 자금 상환능력이 없다는 보고를 받고도 기업어음 발행을 계속하도록 지시했는지 여부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동양그룹은 분식회계, 허위공시 등을 통해 회사의 부실을 감춘 뒤 기업어음을 대거 발행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현 회장, "피해 보상 최선 다하겠다"
▲사진 = 뉴스1 한재호 기자

 

  • 0%
  • 0%
  • 코스피 : 2504.14하락 10.8111:38 12/05
  • 코스닥 : 825.06하락 3.4611:38 12/05
  • 원달러 : 1311.70상승 7.711:38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1:38 12/05
  • 금 : 2042.20하락 47.511:38 12/05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